그룹 창립 60주년기념 역사사진전
Home사이버홍보실대상50년사
 

1955년 봄, 대상그룹의 창업자인 임대홍 창업회장은 조미료의 성분인 ‘글루타민산’의 제조 방법을 연구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간다. 오사카에 근거지를 마련하고, 제조 공정에 관한 천부적인 소질을 기반으로 온갖 어려움 끝에 조미료 제조공정을 습득하고 부산으로 돌아온다.드디어 1956년 1월 31일, 임대홍 창업회장은 부산 동래구 대신동에‘동아화성공업(주)’를 설립함으로써, 웅대한 그룹 50년 역사의 시작을 알렸다. 미원 제조공장은 150평 남짓한 작은 규모였지만, 순수 국내

자본과 독자기술로 국산 발효조미료 1호인 '미원’을 생산하고, 식품업계의 획기적인 발전의 계기를 이루었다는 점에서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시작이었다.

미원 상표명과 상징의 탄생 배경에는 많은 논란이 있었으나, 결국 어감과 간편성, 디자인 측면을 고려하여 ‘미원(味元)’이라는 상표명과‘신선로’모양을 제품의 새로운 상징으로 정했다. 이후 미원은 국내 조미료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일본 아지노모토를 뛰어넘어 국산 조미료의 우수성과 제조업의 위상을 만방에 떨쳤다. 58년에는 초창기 미원 제조설비였던‘석부(石釜)’를 제조하고, 59년에 부산 서면으로 공장을 이전했으며, 62년에는 사업 확장과 함께 제품명인‘미원’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상호를‘미원(주)’로 변경했다.


미원(주)는 1964년 전분과 전분당사업에도 진출했으며, 65년에는 대전 이북지역에서 조미료를 판매하던 미왕산업(주)를 흡수합병하여 ‘서울미원(주)’로 상호를 변경하고, 65년 12월 방학동 공장을 가동하여 발효법을 통해 조미료를 생산했다. 미원(주)와 서울미원(주)는 조미료 대량 생산시대를 연 미생물 발효법 개발을 시작으로 국내 조미료 업계에서 선두로 나섰고, 전분과 전분당 등 관련 산업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면서 종합식품기업으로서 기반을 튼튼히 쌓아갔다.67년에

는 미원 생산량이 1백 톤을 넘어서면서 一味, 仙味素, 味榮, 味豊 등 수많은 조미료 경쟁 제품을 물리치고 조미료 시장점유율 55%를 초과하며 선두를 유지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발효조미료 미원이 KS인증마크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또 68년 5월에 구연산 제조허가를 취득하여 구연산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6월에는 여러 조미료업체의 난립으로 경쟁이 심해지자, 생산과 판매를 분리하여 미원판매(주)를 설립하고 판매창구를 일원화함으로써 강력한 판매망을 갖추었다. 한편 69년에는 공모증자를 통한 주식공개로 투명한 경영의 시초인 공개법인화를 이루며 창업의 기반을 다져나갔다.